[사설] 윤미향 국회의원, 국민에게 진실을 밝혀야
[사설] 윤미향 국회의원, 국민에게 진실을 밝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난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하여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과거 활동과 관련된 문제에 대하여 공식 해명했다. 윤 의원은 지난 30일부터 21대 국회 임기가 개시되기 때문에 이에 앞선 29일은 ‘국회의원’ 신분이 아닌 ‘국회의원 당선인’ 자격으로 해명하는 자리에서 국민에게 깊은 상처와 심려를 끼친 행위에 대하여 사과를 했으나, 해명 요지는 과거 활동에 대한 의혹을 대부분 부인했다.

우선 윤 의원의 해명은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정대협과 정의연의 활동에 대한 문제 제기 이후 무려 3주 후에 나온 해명으로는 알맹이 없는 지극히 실망스러운 기자회견이었다. 단체 대표 재직시 윤 의원과 관련된 무수한 의혹에 명확한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다. 윤 의원은 의혹은 단순히 사실이 아니며, 단체 활동에 부합한 것에 지출했다고 했다. 또한 국회의원을 사퇴할 의사가 없이 문제가 있으며 책임을 지겠다는 모호한 답변을 했다. 윤 의원은 정대협과 정의연 활동을 하면서 개인 계좌 4개를 통해 9차례에 걸쳐 2억 8천만원을 모금했다고 밝히면서 개인 계좌 사용은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사과했다. 본인 스스로 잘못된 것이라고 인정한 개인 계좌 모금액을 어떻게 처리했는지에 대한 구체적 해명은 없다. 더구나 윤 의원의 개인 계좌 사용은 2014년 이전에도 있는 것으로 기자회견 이후 알려지고 있어 의혹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안성 소재 쉼터의 매입과 매도와 관련된 의혹 역시 해명이 미흡하다. 당시 시가보다 비싸게 매입했다. 또 팔때는 매입가격보다 훨씬 싼 가격에 매도했는데 단순히 그 당시의 시세를 반영한 것일 뿐 다른 의혹은 없다고 했다. 과연 이를 해명으로 받아드릴 수 있겠는가. 아버지를 관리인으로 고용하고 월급을 준 행위는 단체를 사적으로 이용한 것으로 볼 수 있어 단순한 해명으로 끝날 일인가.

이외에도 남편이 운영하는 지역 신문사에 일감을 몰아준 의혹, 본인과 친인척 명의로 주택 다섯채 매입 과정에 대한 의혹 등도 납득이 되지 않고 있다. 이에 윤 의원은 ‘소명되지 않은 내용은 제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국민께서 충분하다고 판단하실 때까지 한 점 의혹없이 밝혀 나가겠다’고 말하면서 검찰 조사를 피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제 윤미향 의원은 특정 단체의 대표가 아닌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의원’이다. 윤 의원 자신이 국민의 대표기관으로서의 지위를 인식, 과거 활동에 대한 의혹을 검찰 조사에만 미루지 말고 우선 국민에게 명명백백하게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것이 오히려 국회의원의 떳떳한 자세이다. 21대 국회가 초반부터 ‘윤미향 사태’로 파행을 치닫기 전에 윤 의원 스스로 국민에게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를 거듭 요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