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파제제 건설공사 준공...해경부두와 내항 관리부두 안전 확보
평택항 파제제 건설공사 준공...해경부두와 내항 관리부두 안전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이 2일 준공한 길이 1천115m의 파제제 조감도. 평택지방해양수산청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이 2일 준공한 길이 1천115m의 파제제 조감도. 평택지방해양수산청

평택항 해경부두와 내항 관리부두에 소형선박을 위한 방파용 구조물이 완공됐다. 이에 따라 태풍 등 기상악화에도 안전하게 계류ㆍ대피할 수 있게 됐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평택항 내 태풍을 비롯한 악천후시 해경의 대응능력 향상과 관공선 등 소형선박의 안전 계류를 목적으로 한 항만내 파제제(波除堤) 1천115m 건설사업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파제제는 항내 정온(파도의 잔잔함) 확보를 위해 축조하는 방파용 구조물로 주로 소형선박의 보호와 안전한 접안을 위해 설치하는 항만시설물이다.

이번 공사는 총사업비 358억원을 들여 파제제 865m(북측 715m, 남측 150m), 다목적부두 연결호안 250m를 축조해 해경선19척, 관공선, 방제선 등 소형선박 100여척을 동시 접안할 수 있는 정온수역을 확보했다.

특히, 지난 2016년 12월 착공한 후 기초사석 투하, 블록제작·거치 등의 공사에 연인원 2만5천명이 참여해 무재해 달성 노력 결과 올 상반기 품질확인 점검에서 우수현장으로 평가받았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파제제 건설현장은 무재해는 물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속 거리두기 실천과 방역, 위생관리에 모범적인 역할을 해왔다”고 말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