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 철회 촉구 결의안 추진…강경 태세
도의회,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 철회 촉구 결의안 추진…강경 태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대운 위원장

경기도의회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이 서울 구로차량기지의 ‘광명 이전 사업’ 철회를 서울시와 국회, 국토교통부 등에 촉구했다.

3일 경기도의회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광명2)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철회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2005년 8월 수립한 ‘수도권발전 종합대책’에 따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구로차량기지를 광명 노온사동으로 2026년까지 이전하는 사업이다. 구로차량기지는 지난 1974년 완공 후 주민들이 소음·진동 등 민원을 지속적으로 제기하면서 이전이 결정됐다. 하지만 광명시민들은 국토부의 일방적 결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번 촉구 결의안은 서울 구로구 철도차량기지를 광명으로 이전하면, 광명시의 주요 생태ㆍ녹지축인 도덕산과 구름산이 단절ㆍ훼손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또 이전된 차량기지로 인해 생명수를 공급하는 노온정수장의 수질오염 피해가 일어날 수 있다는 점도 명시했다.

이 같은 문제점들에 비춰볼 때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은 구로구민의 민원 해결을 위해 광명시민이 피해를 감수해야만 하는 사업이라는 주장도 함께 담겼다. 지역 간 형평성과 균형발전을 고려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사업으로써 철회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촉구 결의안에서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환경영향평가협의회를 지난 2018년 10월 구성하면서 수혜지역인 구로구는 주민대표가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반면, 이전 예정지이자 피해를 받고 있는 광명시의 주민대표는 위원 위촉에서 배제됐다는 점도 문제점으로 제기됐다.

정대운 위원장은 “차량기지이전 사업은 광명시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다”며 “서울 구로구민을 위한 일방적인 사업인 만큼 사업을 원점으로 되돌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정대운 위원장을 비롯한 광명지역 도의원들은 지난해 11월 기자회견을 통해 “33만 광명시민이 광명시와 협의 없이 추진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사업에 반대하고 있다”면서 “경기도의회가 중간 역할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