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로봇산업 메카의 꿈… 다시 영근다
인천, 로봇산업 메카의 꿈… 다시 영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주거용지 제외한 조성실행계획안’ 산업부 승인 눈앞
테마파크 줄이고 산업용지 확대… 로봇 사업체 유치 ‘시동’

인천로봇랜드의 심장이 다시 뛸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6월 중 인천시가 제출한 주거용지를 없앤 인천로봇랜드 조성실행계획 변경(안)에 대해 승인 할 방침이기 때문이다.

산업부의 승인이 나면 지난 10여년 간 멈춰선 로봇랜드 사업은 로봇산업진흥시설 확대를 통한 로봇산업의 메카로 탈바꿈 한다.

2일 산업부와 인천시 등에 따르면 산업부는 시가 제출한 로봇랜드 부지 내 주거용지 6만6천115㎡를 로봇산업진흥시설 용지 등으로 바꾸는 2차 변경안에 대해 해수부와 행정안전부, 환경부 등의 의견을 듣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 2018년 수익성 확보 등을 이유로 주거용지를 새로 만드는 1차 변경안을 제출했지만, 산업부가 사업 취지에 어긋난다며 승인을 거부했다.

다만 시는 이번 2차 변경안에선 테마파크 등 유원시설 용지를 당초 34만3천㎡에서 16만3천㎡로 줄인다는 1차 변경안의 계획은 유지했다. 주거용지와 유원시설 용지에서 줄어든 것은 대부분 로봇산업 진흥시설 용지에 포함했다. 로봇산업진흥시설 용지는 당초 4만6천677㎡에서 24만9천803㎡로 대폭 확대했다.

산업부는 이런 계획에 대해 2차례 자문위원회를 열고 의견 등을 들었다. 자문위원은 이번 변경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와 함께 산업부는 해수부와 행정안전부, 환경부 등에 변경안에 대한 의견을 밟고 있다. 해수부에는 이번 변경안이 당초 매립허가를 받은 취지에 맞는지 여부를 문의했다. 행안부에는 재난안전에 영향이 있는지 등을 문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산업부는 이들 기관에서 특별한 반대 의견이 나오지 않으면 추가 검토 등을 거쳐 시의 조성계획을 승인할 전망이다. 특히 지난 1차 변경안 제출 때는 이같은 의견 조회 과정 없이 산업부 차원에서 시의 계획을 반대한 점을 감안하면 이번 관계기관 의견 조회는 산업부 내부에서도 시의 2차 변경안에 대해 승인 쪽으로 의견이 기운 것으로 해석 가능하다.

산업부 관계자는 “관계기관에서 수정 의견이 들어오면 추가적인 계획 수정이 필요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내부 논의를 거쳐 승인 여부를 확정할 계획”이라며 “이들 기관의 의견이 아직 오지 않아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지만 열심히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시는 산업부가 이달 중 로봇랜드 조성계획 변경안을 승인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는 로봇랜드 내 로봇산업진흥시설 용지 확대로 다양한 로봇 사업체를 유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주거 비율이 높아진 청라 국제도시의 문제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산업부가 의견 조회를 하는 것은 변경안 승인에 긍정적인 부분”이라며 “산업부와 자문위원 모두 산업진흥시설 면적을 확대하는 것에 긍정적이라 6월 중 승인이 나길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