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비규제지역 풍선효과…군포ㆍ안산ㆍ인천 등 규제지역 포함될지 ‘관심’
수도권 비규제지역 풍선효과…군포ㆍ안산ㆍ인천 등 규제지역 포함될지 ‘관심’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0. 06. 11   오후 5 : 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비규제지역을 중심으로 여전히 부동산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이에 최근 집값 상승세가 두드러진 군포와 안산 단원구, 인천 연수구ㆍ서구 등 수도권 비규제지역이 규제지역에 포함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정부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최근 집값이 불안한 조짐을 보이는 수도권 비규제지역의 주택 동향에 대한 정밀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수도권 비규제지역에서 투자 수요가 몰려들어 주변 집값을 불안하게 하는 곳은 조정대상지역 등으로 지정하고, 기존 조정대상지역은 투기과열지구로 격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한국감정원 집값 통계를 보면 최근 3개월간 주택 가격 상승률 1위는 군포로, 3개월 새 9.44% 올랐다. 현재 비규제지역인 군포는 최근 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발표와 일부 단지 리모델링 추진 등 호재가 집값 상승을 견인했다.

인천(3.28%)에서는 연수구(6.52%), 서구(4.25%), 남동구(4.14%) 등 일부 구에서 집값 상승세가 관측되고 있다. 인천도 비규제지역이면서 GTX-B 노선 등 대중교통이 확충되면 여건이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집값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안산(3.97%) 단원구(5.73%)에서도 집값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최근 3개월 집값 상승률은 중요한 지표다. 국토부가 조정대상지역을 지정할 때 최근 3개월간 집값 상승률이 해당 시ㆍ도 물가상승률의 1.3배가 넘는 곳을 우선 가려내고, 그 중에서도 청약경쟁률이나 분양권 전매거래량, 주택보급률 등이 일정 요건을 충족한 곳을 지정 대상으로 삼기 때문이다.

정부는 앞서 지난 2월 20일 부동산 풍선효과를 보인 수원과 안양, 의왕 등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신규 지정한 바 있다. 기존 조정대상지역 중에서 집값 상승세가 두드러지는 곳은 구리(7.43%), 수원 영통구(5.95%), 권선구(5.82%) 등이 있다. 집값 과열이 계속되면 투기과열지구로 격상될 수 있는 후보지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은 이 지역에 대한 주택 실거래 조사에 주력하고 있다”며 “시장이 불안하다고 판단되면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본격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홍남기 부총리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 비규제지역에서 가격 상승세가 포착돼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그동안 수차례 강조한 바와 같이 민생과 직결되는 부동산 시장안정에 대한 정부 의지는 어느 때보다 일관되고 확고하다”고 밝히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고 경고장을 날렸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