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재승, 전 국가대표 농구선구 정미라 딸과 21일 결혼
배우 김재승, 전 국가대표 농구선구 정미라 딸과 21일 결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재승. 동감 스튜디오
배우 김재승. 동감 스튜디오

배우 김재승이 오는 21일 결혼한다.

소속사 여진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재승이 21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다이아몬드홀에서 결혼식을 치룰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축가는 뮤지컬배우 허규가, 사회는 배우 조성하가 맡을 예정이다.

소속사는 "두 사람은 혼자보다 둘이 좋은 건 기댈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대한 믿음 때문이고, 서로를 위하고 이웃과 나누며 감사함을 배우면서 함께 살아갈 것을 약속했다"며 "사람이 산다는 것은 결국 함께 일 때, 모든 것에 의미가 있고 행복이 있는 거라면 인생의 반려자로 새로운 시작을 알린 두 사람에게 촉복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예비신부는 1살 연하의 모 국적항공사 승무원으로, 김재승과는 1년여 교제 끝에 결실을 맺게 됐다.

예비신부는 대한민국 농구스타 박찬숙과 함께 7~80년대 여자 농구계를 풍미했던 전 국가대표 농구선수이자 현 한국중고농구연맹 부회장이자 mbc 농구해설위원 정미라씨 딸이다.

김재승은 2004년 MBC 드라마 '논스톱4'로 데뷔, 이후 MBC '엄마', KBS 1TV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ocn '나쁜녀석들', tvn‘자백’등 높은 시청률을 자랑했던 드라마에 출연하며 안방극장의 실력파 배우로 인정받았다.

지난 해 KBS 1TV 일일극 '비켜라 운명아'에서 송재윤 역으로 열연했으며,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