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자 23일만에 최대치…경기 17명 등 총 67명
코로나19 신규확진자 23일만에 최대치…경기 17명 등 총 67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 수가 60명 후반대로 급증하면서 23일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경기지역을 포함한 수도권과 대전의 방문판매업체, 종교시설 등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확산하는 데다 해외에서 들어온 확진자가 30명대를 넘어선 데 따른 여파로 보인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7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1만2천373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28일(79명) 이후 23일 만에 최대치다.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6명, 해외유입이 31명이다.

새로 확진된 67명 가운데 경기 17명, 서울 14명, 인천 5명 등 수도권 36명으로 신규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나왔다.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전에서 5명, 충남에서 2명이 각각 추가 확진됐다. 이 외에 부산ㆍ대구에서 각 2명, 전북·경북에서 각 1명이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 나오지 않아 280명을 유지했다.

정자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