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노총 전국건설노조 경기본부, “이재명 지사 평화 노력 지지”…전단살포 즉각 중단 촉구
한노총 전국건설노조 경기본부, “이재명 지사 평화 노력 지지”…전단살포 즉각 중단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경기본부가 2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방침에 동의하며 탈북단체의 ‘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했다.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경기본부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우리 건설노동자들의 땀과 국민들의?혈세로 지어진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무너져 내리는 모습을 보며 우리는 경악했다. 지금의 건설노동자들은 폭염과 코로나19 그리고 불안한 남북관계와?극단 탈북자단체의 행위로 인해 위기를 느끼고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도는 북한과 인접한 최접경지역들이 아주 많다.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면 수많은 주민과 노동자들이 하루하루 잠도 제대로 못 이루고 촉각을 곤두세울 수 밖에 없다”면서 “하필 이러한 때에 일부 극단적인 탈북자단체들이 ‘평화’, ‘인권’ 운운하며 무모한 ‘전단살포’ 행위들을 해 오고 있으며 이로 인해 경기북부지역과 한반도 평화가 백척간두 위기에 놓이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는 지난 17일부터 경기 북부 5개 접경지역(연천군, 포천시, 파주시, 김포시, 고양시)을 위험지역으로 설정하고 11월30일까지 전단 살포를 막는 ‘출입금지 행정명령’을 내린바?있다”며 “경기도는 ‘남북화해와 평화통일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이 지사의 의지대로 전국 자치단체 최초로 ‘평화부지사’ 조직까지 신설, 북한에 이미 ‘DMZ 평화공원’을 제시한 바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건설노동자들은 한반도에서 불안과 위기를 조장하는 어떠한 행위도 반대한다. 한반도 평화가 불안해져 경제가 어려워질수록 가장 고통받는 사람들은 일자리를 잃게 되는 우리 노동자들이기 때문이다. 일부 탈북자단체들의 일탈행위는 대한민국에 정착하여 선량하게 사는 많은 탈북민을 더욱더?고립시킬 뿐이다”며 “사선을 넘어 자유대한의 품에 안긴 선량한 탈북민들의 평화와 행복을 바라는 소박한 꿈과 희망을 짓밟는 행위, 공동번영과 평화를 해치는 일체의 행위를 모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경기본부는 “지역 경제를 황폐화시키는 대북전단 살포를 즉각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를 훼방 놓는 극단적인 탈북자 단체들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라”고 역설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