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단체 "대북전단 살포했다"...경찰 수사
탈북민단체 "대북전단 살포했다"...경찰 수사
  •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 입력   2020. 06. 23   오전 10 : 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지난 22일 오후 11∼12시 사이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보냈다"면서 "경찰의 감시를 피해 아주 어두운 곳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대북전단 살포를 막기 위해 경찰이 접경지역에서 24시간 경비 체제를 가동한 가운데 이들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사실은 경찰과 군에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과 군 관계자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살포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제공한 대북전단 살포 모습.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연합뉴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지난 22일 오후 11∼12시 사이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보냈다"면서 "경찰의 감시를 피해 아주 어두운 곳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대북전단 살포를 막기 위해 경찰이 접경지역에서 24시간 경비 체제를 가동한 가운데 이들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사실은 경찰과 군에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과 군 관계자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살포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제공한 대북전단 살포 모습.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연합뉴스

한 탈북민단체가 파주시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해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파주경찰서는 타격대와 형사부서 등 직원들을 동원해 파주시 일대에서 대북전단 수색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지난 22일 오후 11∼12시 사이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보냈다”고 주장한 데 따른 조치다.

박 대표 측은 “아마추어인 회원들을 교육시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면서 “갖고 있던 수소가스도 다 압수당해 17배 비싼 헬륨가스를 구입해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6ㆍ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진짜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천장,SD카드 1천개를 20개의 대형풍선에 매달아 살포했다는 입장이다.

파주 일대에서 수색에 나선 경찰은 현재까지 대북전단 등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색 중인 내용 외 드릴 말씀이 없다. 아직까지 사실 확인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요섭ㆍ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