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남 군사 행동 보류…“사흘 만에 대남 확성기 철거”
북한 대남 군사 행동 보류…“사흘 만에 대남 확성기 철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전격적으로 대남 군사행동을 보류하고 확성기 방송 시설 일부를 철거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우리 군은 북한의 태도가 돌변할 가능성에 대비하며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 업무보고에 출석해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 보류’를 밝힌 데 대해 “여러 군데 (철거를) 했기 때문에 저희가 다 현재 확인 중”이라며 “설치 및 철거 동향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남 군사행동 보류’ 지시에 따른 전격 조처로 풀이된다.

정 장관은 “대남 군사행동 보류는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지만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겠다”며 “보류가 아닌 완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에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돈벌이 수단으로 활용하는 행위에 관용이란 없다. 즉시 수사를 개시하라”며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단체에 대한 긴급 수사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도특사경은 관련 단체 대표를 중심으로 해당 단체의 경기도 행정명령 위반사실 여부에 대해 내사단계에 돌입했다.

도는 지난 12일 군부대를 제외한 연천군과 포천시, 파주시, 김포시, 고양시 전역을 위험구역으로 설정하는 내용을 담은 ‘위험구역 설정 및 행위금지 명령’을 올해 11월30일까지 발동한 바 있다. 행정명령 발동으로 위험 구역 내 대북 전단 살포 관계자의 출입이나, 대북전단 등 관련 물품의 준비, 운반, 살포, 사용 등이 모두 금지됐다. 해당 단체의 전단 살포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들은 도의 행정명령이 발효된 파주시에서 전단을 살포한 것으로 행정명령 위반자가 된다.

한편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도민 1천200명을 대상으로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1%가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대북전단 살포가 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과반인 59%가 ‘위협이 된다’고 답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