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앓는 어린 환자에 조혈모세포 기증한 육군 장교의 생명나눔 훈훈
백혈병 앓는 어린 환자에 조혈모세포 기증한 육군 장교의 생명나눔 훈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 환자에 조혈모세포 선뜻 기증한 육군 8사단 최연규 소령

생면부지의 어린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한 육군 장교가 있어 훈훈함을 더해주고 있다.

주인공은 육군 8기계화보병사단의 최연규 소령(40).

최 소령은 25일 서울의 한 종합병원에서 백혈병을 앓고 있는 어린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해 새로운 희망을 선물했다.

최 소령은 지난해 10월 자녀 둘과 함께 소아암ㆍ백혈병 환우 돕기 프로그램을 시청하던 중 어린 딸이 “저 친구들을 도와줄 방법이 없을까”라고 물으며 안타까워 하는 것을 보고 조혈모세포 기증을 결심했다.

이에 다음날 바로 기증희망자로 등록했고, 지난 4월 조혈모세포은행협회로부터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건강검진과 유전자 검사 등 필요한 절차를 마친 뒤 이날 어린 환자에게 새로운 희망을 선물했다.

최 소령은 고등학생 때부터 최근까지 20여년간 200회 이상 헌혈을 해 왔으며, 지난 1월에는 대한적십자로부터 명예대장 포장증을 받기도 했다.

최 소령은 “평소에 이웃사랑을 실천할 방법이 없을까 끊임없이 고민해 왔는데 그 기회가 주어져 감사할 따름”이라며 “내 자식과도 같은 환자가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최연규 소령1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태현 2020-06-29 15:06:11
200회의 헌혈도 대단하신데 알지못하는 아이에게 흔쾌히 조혈모세포를 기증하신 육군 장교분의 생명나눔에 정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