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로봇랜드에 인천도시공사 공동사업시행자로 변경 추진…토지 매입비 등 초기 부담 최소화 등
인천시, 인천로봇랜드에 인천도시공사 공동사업시행자로 변경 추진…토지 매입비 등 초기 부담 최소화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인천시의 인천로봇랜드 개발사업 계획 변경을 승인(본보 29일자 12면)한 가운데, 인천도시공사가 인천로봇랜드 공동사업 시행자로 나선다. 도시공사가 참여하면 사업 개발 전문성과 재원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어 13년간 표류하던 사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29일 시에 따르면 시와 도시공사는 인천로봇랜드 사업의 공동사업 시행을 위한 최종 합의를 했다. 또 오는 7월 중 시, ㈜인천로봇랜드, 도시공사, 인천테크노파크,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시와 도시공사의 공동시행에 대한 세부 논의를 할 예정이다.

이처럼 인천로봇랜드 사업에 도시공사가 주도적으로 참여하면 시 재원 부담이 줄어드는 효과를 가져온다. 당초 시가 일반회계를 통해 재원을 마련해 추후 정산해야 하는 구조였다면, 도시공사 참여로 도시공사가 직접 사업재원을 조달할 수 있다. 특히 이 부지는 도시공사 소유이므로 토지매입대금 등 초기투자비용까지 절감할 수 있다.

또 도로, 공원 등 기반시설과 체험형 공익시설을 조성하기에도 유리한 구조다. 도시공사는 시보다 개발 사업에 전문성이 있는 기관이기 때문에 효과적인 개발 참여가 가능하고, 시공사와 SPC와의 사업 협상 등을 유리하게 끌어올 수 있는 역할 또한 기대할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최근 승인한 변경 사업계획에는 주거용지를 축소하고 놀이시설 위주가 아닌 미래 로봇산업 기술 체험 공간의 장으로 조성하는 등의 공공성 영역이 확대했다. 민간 투자만으로 진행하기에는 사업성 등에서 한계가 있을 수 있다는 의미다. 시가 도시공사와의 공동사업 시행을 강력히 추진한 이유다.

앞으로 시는 2020년 중 경제자유구역법에 의한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끝내고 도시공사, 테크노파크, 인천로봇랜드와 사업추진 협약을 할 예정이다. 또 2021년 마스터 플랜용역과 기반시설 및 공익시설 설계용역 등을 거쳐 2022년 착공해, 2024년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공공성을 가미한 개발 측면에서 공공기관인 도시공사의 참여는 긍정적인 효과를 미칠 것”이라며 “이와 함께 입지를 활용한 기업유치전략과 전문인력 양성 방안을 세워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