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문승원·KT 로하스, KBO리그 6월 ‘MVP 후보’
SK 문승원·KT 로하스, KBO리그 6월 ‘MVP 후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승원.경기일보 DB

SK 와이번스인 투수 문승원과 KT 위즈의 ‘간판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가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6월 최우수선수(MVP) 후보에 선정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일 이들 두 명에 투수 정찬헌(LG), 타자 박건우(두산)를 포함한 총 4명을 6월 MVP 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투수 문승원은 6월 5경기에 나서 모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6월 5자책점만 내줘 평균자책점 1.39로 전체 1위에 올랐다. 탈삼진도 무려 34개나 빼앗아 최다 삼진을 올렸으나, 팀 타선의 부진으로 2승 2패에 머물렀다.

또 로하스는 6월 25경기에서 11개의 홈런을 터트리며 6월까지 17개 홈런으로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또한 6월 장타율(0.743) 1위, 타점 공동 3위(25타점), 득점 공동 4위(20득점), 안타 4위(35개)의 활약을 펼쳤다.

이 밖에 투수 정찬헌은 6월 한 달간 3전 전승으로 다승 공동 1위를 기록했다. 특히, 6월 27일 SK전에서 완봉승을 거뒀다.

박건우는 21경기에서 타율 0.444를 기록했으며, 득점 공동 1위(22득점), 출루율 1위(0.484), 안타 3위, OPS 3위(1.114), 장타율 4위(0.630)에 랭크됐다.

한편, 월간 MVP는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와 팬 투표를 합산한 점수를 토대로 선정한다.

▲ 멜 로하스 주니어.경기일보 DB
▲ 멜 로하스 주니어. 경기일보 DB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