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맞벌이 부부 가정에 가사서비스 지원…1인당 최대 75만원
경기도, 맞벌이 부부 가정에 가사서비스 지원…1인당 최대 75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노동자 가사서비스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이 사업은 만 18세 자녀를 둔 맞벌이 노동자를 대상으로 경기도가 선정한 민간 서비스 수행기관이 집안 청소ㆍ세탁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서비스 1회당 일정 이용요금을 도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가 가족친화 일하기 좋은 기업과 여성고용우수기업으로 인증한 53개 기업 재직자 중 만 18세 이하 자녀를 둔 여성 노동자와 맞벌이 남성 노동자다.

올해 사업비는 1억2천만원으로 총 132명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용자들은 연간 총 15회, 최대 75만원(1회 5만원)까지 비용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도는 현재 도내 시·군 전역을 6개 권역으로 나눠 가사서비스 수행업체 5개 기관을 선정했으며, 코로나19 방역과 위생관리 준비기간 등을 감안해 이번 달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구원 경기도 일가정지원과장은 “지난 4월 지원 대상 노동자들의 수요 조사를 통해 노동자의 가정 내 가사·돌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사업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했다”며 “이번 사업이 노동자가 행복한 일터와 가정생활을 동시에 지켜가는 데 많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태현 2020-07-04 08:31:05
맞벌이 부부가정에 가사서비스가 지원된다는 것은 노동자가 행복한 일터와 가정생활을 동시에 지켜나가는데 많은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