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집단급식소 원산지표시 지도ㆍ점검 결과 ‘안전’
의왕시, 집단급식소 원산지표시 지도ㆍ점검 결과 ‘안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가 집단(위탁)급식소 초ㆍ중ㆍ고등학교 10곳을 대상으로 원산지표시제도 지도ㆍ점검을 실시한 결과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집단급식소 농ㆍ축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 관리를 강화해 이용자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국내 농축수산업 보호와 함께 먹거리 안정성 확보를 위해 지난달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원산지표시제도 지도·점검을 실시했다.

주요 점검사항은 이용자가 원산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월간메뉴표를 비롯해 메뉴판, 게시판 또는 푯말을 사용한 원산지 표시방법 준수 여부 등이다.

점검결과 10곳의 집단(위탁)급식소 상태는 모두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선주 의왕시 보건위생과장은 “원산지표시 범위가 넓어지는 추세에 발맞춰 적정하고 합리적인 원산지표시를 하도록 지도ㆍ점검 활동을 지속적으로 할 계획”이라며 “꾸준한 지도점검과 홍보를 통해 건전한 유통질서를 확립하고 소비자에게 안전한 먹거리가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의왕=임진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