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경기행복주택 내 국공립 해늘어린이집 소유권 이전
의왕시 경기행복주택 내 국공립 해늘어린이집 소유권 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늘어린이집 유희실

의왕역 경기행복주택 내 국공립 해늘어린이집의 소유권이 의왕시로 이전되는 등 기부채납절차가 최근 마무리됐다.

의왕시는 경기도시공사가 지난 2일 의왕역 경기행복주택 내 국공립 해늘어린이집의 소유권 이전 등 기부채납절차를 마무리했다고 6일 밝혔다.

의왕시 삼동 시유지 부지 1천786㎡에 건립된 경기행복주택은 지상 7층에 50세대(연면적 3천313㎡) 규모다. 경기도시공사가 사업비 55억원을 들여 임대 운영 중이며 주택 내 1ㆍ2층에 있는 어린이집(연면적 735.39㎡)은 의왕시에 기부채납했다.

앞서 지난 3월 새로운 건물로 이전 개원한 국공립 해늘어린이집은 의왕시가 무상임차방식으로 사용했지만, 이번 경기도시공사의 기부채납으로 소유권이 의왕시로 이전됐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기존 부곡 도깨비시장 입구에 있었던 해늘어린이집은 시설이 낡아 안전문제가 고민됐는데 신축 건물로 이전하게 돼 원생들의 안전문제 해결은 물론 개선된 주변 여건으로 쾌적한 보육환경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기존 해늘어린이집 부지는 내년 3월 개장을 목표로 97면 규모의 부곡 도깨비시장 공영주차장을 건립 중이다.

▲ 해늘어린이집 정문
▲ 해늘어린이집 정문

의왕=임진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