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외국인 타자 로하스, KBO 무대 첫 월간 MVP 수상
KT 외국인 타자 로하스, KBO 무대 첫 월간 MVP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멜 로하스 주니어. KT 위즈 제공

프로야구 KT 위즈의 간판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30)가 한국프로야구(KBO) 데뷔 첫 월간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KBO는 8일 ‘2020 신한은행 솔 KBO리그’ 6월 MV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로하스는 기자단 투표서 30표 중 20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고,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진행한 팬 투표에선 20만3천283표 중 2만7천718표(2위)를 획득, 총 40.15점으로 팬 투표서 압도적 지지(13만7천955표)를 받은 두산 베어스의 박건우(37.27점)를 제치고 영예를 안았다. 팀 주장인 유한준(2018년 4월)에 이어 KT 선수로는 두 번째로 월간 MVP 수상이다.

로하스는 지난 6월 25경기에 출전해 11개 홈런을 만들어내는 괴력을 발휘했고, 7일 오후 기준 시즌 19홈런으로 리그 홈런 부문 단독 선두를 질주 중이다.

이 밖에도 6월 장타율(0.743)과 OPS(출루율+장타율·1.137) 1위, 타점(25점) 공동 3위, 득점(20점) 공동 4위, 안타(35개) 4위 등 타격 대부분 지표서 상위권에 오르는 좋은 활약을 펼쳤다.

로하스는 “MVP 수상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뽑아준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항상 팀이 이기는 것이 최우선인 만큼 올해 꼭 5강 진출에 큰 보탬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