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함 환자 위해 모발 기증한 해병대 여군들
소아함 환자 위해 모발 기증한 해병대 여군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교령 중사(좌)와 김미경 대위(우)가 모발 기증 이후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기념물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해병대2사단 제공

해병대 여군들이 최근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해 연이어 모발을 기증했다.

주인공은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김미경 대위(26, 사후122기), 김교령 중사(25, 부362기).

김미경 대위는 평소 주변 여군들의 모발 기증 사례를 봐오면서 본인도 다른 이들에게 도움이 돼야겠다는 생각으로 모발을 길러왔다. 김교령 중사는 “기증은 자신의 가장 소중한 것을 나누는 것”이라는 부모님의 말씀에 모발 기증을 결심했다.

항시 임무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하는 군인으로서 긴 모발을 관리하는 것은 힘든 일이었지만, 손상되지 않은 건강한 모발을 어린이들에게 선물하기 위해 김미경 대위는 3년간, 김교령 중사는 4년간 길러왔다.

김교령 중사는 지난달 14일, 김미경 대위는 20일에 ‘어머나(어린 암 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운동본부’에 모발을 기증했다.

김미경 대위는 “작은 도움이지만 큰 힘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소아암 환자들의 쾌유를 바라며 앞으로도 모발 기증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뜻을 밝혔다.

김교령 중사도 “처음 해본 모발 기증이지만, 모발이 의미있는 곳에 사용되어 기분이 좋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선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