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거리두기로 아동학대 발생 가능성 커져…대책 곧 발표"
유은혜 "거리두기로 아동학대 발생 가능성 커져…대책 곧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감염병 우려 속에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아동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아동학대 발생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런 때일수록 정부가 적극 나서 위기상황에 놓인 아이들을 신속하게 발견하고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13일 서울시 아동복지센터를 방문해 아동ㆍ청소년 보호기관 종사자와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올가을 코로나19 대유행이 재연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를 언급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비대면 활동으로 아동학대를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보건복지부와 각 기초지방자치단체가 아동 학대를 조기에 발견하기위해 가정에서 양육 중인 만 3세 아동의 소재와 안전을 전수 점검하고 있고, 경찰청에서도 아동학대가 우려되거나 신고가 접수된 아동 2천500여명을 지난 9일까지 1차로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충남 천안, 경남 창녕 등에서 아동학대 사례가 연달아 발생하자, 정부는 교육부 차관보를 중심으로 아동학대 방지를 위한 7개 부처 특별팀(TF)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이번 간담회는 TF가 수립 중인 아동ㆍ청소년 보호 안전대책을 점검하고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자 마련됐다.

유은혜 부총리는 “과오를 반복하기 않도록 TF에서 실행 가능한 방안을 수립 중이며 이른 시일 내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며 “현장에서 촘촘하게 작동할 수 있는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허심탄회하게 들려달라”고 당부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태현 2020-07-13 20:14:30
사회적 거리두기와 비대면 활동으로 아동학대의 조기발견이 힘들 수 있다니 대책을 마련해서 학대받고 있는 아이들이 없게 신속하게 발견하고 보호되어야 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