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0.5% 동결…GDP 성장률 -0.2% 하회 예상
한국은행, 기준금리 0.5% 동결…GDP 성장률 -0.2% 하회 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이 연 0.5%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한국은행은 16일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에서 금통위원의 만장일치로 연 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금통위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지난 3월 16일(1.25%→0.75%)과 5월 28일(0.75%→0.5%)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0.75%p 내렸다. 그러나 이번 회의에서는 7월 현재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금융시장과 과열 상태인 부동산 등 자산 시장을 고려할 때 추가 인하 필요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다음 통화정책방향 결정까지 기준금리를 현 수준(0.50%)에서 유지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세 지속에도 불구, 경제 활동이 점차 재개되면서 세계 경기 위축이 다소 완화됐다”고 밝혔다.

금리는 동결됐지만, 한은의 국내 경기 전망은 더 나빠졌다. 금통위는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지난 5월 전망치(-0.2%)를 하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금통위는 “국내경제에서 민간소비가 경제활동 제약 완화, 정부 지원책 등에 힘입어 반등했지만 수출 감소와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진 가운데 설비투자 회복이 제약돼 부진한 흐름을 지속했다”며 “큰 폭의 취업자수 감소세가 이어지는 등 고용도 계속 부진했고, 앞으로 설비투자와 건설투자가 완만한 개선 흐름을 나타내겠지만, 소비와 수출의 회복이 당초 전망보다 다소 더딜 것”이라고 경제 상황을 진단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7-18 02:00:38
정말 힘들고 지치고 있는 상황이지만 그래도 어느정도 완화가 되고 있어서 다행이고 감사합니다. 그래도 우리는 힘을 합쳐 잘 해결해낼 것이라고 믿기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