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소 유출’ 등 고발사건 검찰 수사 착수…경찰, 서울시 관계자 참고인 소환
‘박원순 피소 유출’ 등 고발사건 검찰 수사 착수…경찰, 서울시 관계자 참고인 소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 관련 고발이 잇따르고 있다. 검찰은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 유출 의혹 등 일부 고발사건에 대한 수사를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또 경찰은 다른 서울시 관계자들을 줄줄이 소환하면서 박 전 시장의 사망 경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대검찰청은 16일 오전 경찰청ㆍ청와대ㆍ서울시청 관계자들을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발 4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담당 부서를 지정하고 직접 수사할지, 경찰이 수사하도록 지휘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성추행 피해자 A씨는 이달 8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하고 이튿날 오전 2시30분까지 경찰 조사를 받았다. 피소 사실은 서울경찰청에서 경찰청을 거쳐 8일 저녁 청와대에 보고됐다.

박 전 시장이 이튿날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피소 사실을 알았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과 청와대는 모두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시는 피소 사실 자체를 몰랐다는 입장이다.

한편 서울 성북경찰서는 이날 오전 서울시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 관계자를 포함해 사망 경위 수사에 필요한 인물들을 조사하고 있다”며 “연락이 닿는 관계자들부터 조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박 전 시장의 사망 전 행적과 관련한 정보를 담고 있을 것으로 보이는 휴대전화 3대의 통화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통신영장 발부를 기다리는 중이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