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모바일ㆍ로봇 등 미활용 기술특허 135건 중소기업에 무료 나눔
삼성전자, 모바일ㆍ로봇 등 미활용 기술특허 135건 중소기업에 무료 나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보유하고 있지만 활용하지 않는 특허기술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무료로 나눠준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산업통상자원부, 삼성전자와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78개사에 135건의 기술을 무상으로 양도한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매년 동참해왔으며, 올해는 모바일 기기부터 로봇까지 다양한 분야의 특허 135건을 이전한다.

산업기술진흥원 관계자는 “이번에 이전되는 특허에는 인공지능(AI), 스마트화 관련 기술도 포함돼있어 기업들의 융복합 제품이나 비대면 서비스 기술 개발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술나눔은 대기업ㆍ공기업ㆍ공공연구소가 보유한 미활용 기술을 중소기업에 무료로 개방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하는 대ㆍ중소기업 동반성장 지원사업이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529개 기업이 참여해 1천468건의 기술을 이전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7-26 12:02:04
이번에 코로나로 인해 삼성도 괜찮지만은 않고 좀 힘들텐데 그 상황에서도 이렇게 중소기업에 도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두 잘 성장해서 우리나라를 빛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