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 추정’ 20대 탈북민, 성폭행 혐의 구속영장 발부돼
‘월북 추정’ 20대 탈북민, 성폭행 혐의 구속영장 발부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된 20대 북한 이탈주민이 지난달 지인 여성을 자택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탈북민 K씨(24)는 지난달 강간 혐의로 한 차례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은 뒤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K씨는 지난달 중순 김포시 자택에서 평소 알고 지낸 여성 A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K씨는 남자친구와 다투고서 전화 통화로 하소연하던 A씨를 자신의 집으로 불렀고 함께 술을 마신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탈북한 K씨는 북한에서 학교를 나왔으며 한국에 정착한 뒤 직장에도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사건 현장에서 곧바로 112 신고가 접수되지 않아 체포 등 강제 수사를 하지 않았다”며 “K씨가 피해자를 협박하고 월북하려 한다는 첩보를 입수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해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주재로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가 열린 사실을 밝히며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군 당국도 북한 보도가 나온 지 8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월북자 발생’을 사실상 공식화하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 탈북민 유튜버는 K씨의 지인으로부터 그가 “월북하겠다는 말을 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는 지난 18일 경찰서에 찾아가 해당 사실을 알렸으나 경찰관이 무시했다고도 주장했다. K씨는 평소 이 탈북민 유튜버의 승용차를 빌려 이용했고, 이달 17일 오후 4시55분께 해당 차량이 일산대교를 통과한 하이패스 기록도 남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관계 당국은 탈북 시기를 2017년으로 압축했으며 이 시기 탈북민중 연락이 닿지 않는 K씨를 유력한 월북자로 특정해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