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위해 지역 대학들과 맞손
양주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위해 지역 대학들과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본격 추진을 위해 지역 대학들과 손을 잡았다.

양주시는 29일 시청 상황실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지역 거버넌스 기반 구축을 위해 대진대, 경동대, 서정대, 예원예술대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조학수 양주부시장, 김성수 대진대 산학협력단장, 위상배 서정대 부총장, 이영훈 경동대 대외협력홍보처장, 신동은 예원예술대 디자인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대학은 도시재생 관련 사업 자문,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설 지원, 창업·일자리 창출 관련 학술적 연구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양주시는 향후 정기적으로 도시재생 대학협력단 회의를 개최, 대학의 전문지식과 인적자원 활용을 통한 지역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지역사회 혁신을 위한 연구를 시행하는 등 도시재생 뉴딜 연구과제 등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양주시는 지난해 국토부 주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공모해 일반근린형 부분에 선정됐다. 총사업비 167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까지 4년간 덕정역 140의1 일원에서 ‘어울림 되살림 더불림 사람모이는 덕정’을 주제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차순범 양주시 도시발전과장은 “덕정역 주변의 열약한 환경이 지역대학과의 상생협약으로 새 바람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양주시와 지역 대학들이 주민들과 함께 지역공동체와 경제회복에 새로운 길을 열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