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부평미군부대 종합발전 청사진 그린다…2021년 10월 목표 지구단위 및 기본계획 구상 용역 추진
인천시, 부평미군부대 종합발전 청사진 그린다…2021년 10월 목표 지구단위 및 기본계획 구상 용역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 캠프마켓 미군기지 전경. 경기일보DB
부평 캠프마켓 미군기지 전경. 경기일보DB

인천시가 80년 만에 시민개방을 앞둔 부평미군부대(캠프마켓)의 개발 방향을 담은 청사진을 그린다.

30일 시에 따르면 오는 2021년 10월까지 2억원의 예산을 들여 캠프마켓 지구단위계획 수립(변경) 용역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이 용역을 통해 캠프마켓 부지의 합리적인 공간구조(토지이용)계획을 세우고,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도 만든다. 또 각종 영향성 검토 및 국내·외 반환미군기지 활용사례 조사도 한다.

시는 지구단위계획은 부평구 산곡동 산15의2 일대 60만4천938㎡를 범위로 하며, 발전종합계획은 부평구 산곡1·2·3·4동, 부평1·3동 등 모두 4천329만㎡에 달한다.

특히 시는 부평구 산곡·부평·부개·일신동 일대 1.3㎢를 대상으로 한 부평구 군부대 주변지역 활성화를 위한 기본계획 구상 용역도 추진한다. 용역비는 3억5천만원이고, 기간은 캠프마켓 지구단위계획 수립(변경) 용역과 같은 오는 2021년 10월까지다.

시는 이 용역을 통해 종전 군사시설 활용·보전 방안을 찾는다. 시는 캠프마켓 내 군용철도를 노면전차(트램)로 활용하는 방안을 비롯해 녹지축을 만드는 방안 등을 살펴본다. 또 지하호 등 군사 시실에 대한 역사적 가치를 분석해 이를 관광 상품으로 개발하는 방안도 찾는다. 장고개도로는 한남정책 녹지축으로 보존하거나 지하화 등을, 삼마아파트는 독신자 숙소 이전 방안을 각각 검토한다.

이와 함께 주변지역 활성화 방안도 고민한다. 일신동 시가화예정용지를 첨단물류단지로 개발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국공유지나 빈집을 우선 활용한 다양한 주민편의시설 사업지 발굴에 나선다. 또 일신동~부평역~캠프마켓 등을 잇는 광역역세권의 거점 간 연계 방안도 찾는다. 트램이나 녹지축, 테마가로 등 연계거점을 구상한다.

앞서 지난 2019년 12월 정부의 캠프마켓 즉시 반환 발표 직후, 박남춘 인천시장은 캠프마켓의 미래전략으로 주민참여 공간 조성, 활용안 마련을 위한 시민 공론화, 캠프마켓 기록보관 방안 등을 약속했다.

시는 8월 중 이들 용역에 대한 착수보고회를 여는 한편, 캠프마켓 반환시민참여위원회를 통해 다양한 발전방안을 논의한다. 시는 이를 위해 분야별 전문가 자문단을 꾸릴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부평 캠프마켓의 발전종합계획에 다양한 시민의 의견을 담을 예정”이라고 했다.

이승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