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수도권 비 최고 200mm…모레까지 계속
[오늘 날씨] 수도권 비 최고 200mm…모레까지 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3일 오전 8시 기준 날씨 현황. 기상청 홈페이지
8월 3일 오전 8시 기준 날씨 현황. 기상청 홈페이지

월요일인 오늘(3일) 수도권에는 매우 강한 비가 이어지겠다. 이번 비는 태풍의 영향을 받아 모레(5일)까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서울·인천·경기도와 서해5도는 호우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서울·인천·경기도와 서해5도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mm(일부지역은 시간당 10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이 비는 모레까지 이어지겠다.

내일(4일)까지 서울·인천·경기도, 서해5도의 예상 강수량은 100~200mm이며, 많은 곳은 300mm 이상이 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현재 수도권에는 100~500mm의 매우 많은 비가 내려 하천이나 계곡물이 불어나 있고 지반도 매우 약해진 상태다. 특히 제4호 태풍 '하구핏(HAGUPIT)'으로부터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많은 양의 수증기가 공급됨에 따라 모레까지 다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안성천, 탄천 등 하천이나 저수지 범람과 교통사고, 축대나 절개지 붕괴, 토사 유출, 산사태, 농경지와 지하차도, 저지대 침수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기 바란다"며 "외출이나 위험지역 출입 등 야외활동을 자제하여 인명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모레까지 정체전선이 북한과 중부지방 사이를 남북으로 오르내리면서 영향을 주겠다. 특히, 강수대가 남북 간의 폭은 좁고, 동서로 길게 발달하면서 지역에 따른 강수량의 편차가 매우 크겠다.

또한, 북한(황해도)지역에도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경기북부 인근 강 유역(임진강, 한탄강 등)을 중심으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할 수 있겠고, 재해 취약 시간인 밤부터 오전 사이에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모레(5일)까지 낮 기온운 25~30도를 기록하겠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5도, 수원 27도 등 25~29도가 되겠고, 내일은 26~30도, 모레는 26~29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인천·경기서해안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늘 낮까지 바람이 30~50km/h(9~14m/s)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모레까지 가시거리가 매우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며, 안개와 함께 낮은 구름이 끼면서 서해대교, 인천대교 등 서해안 도로와 산지 도로는 가시거리가 짧은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하겠다.

서해중부먼바다와 인천·경기남부앞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늘 밤까지 바람이 30~50km/h(9~14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1.5~3.0m로 높게 일겠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