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포리 개발 둘러싼 강화군과 어민 마찰 합의로 일단락
외포리 개발 둘러싼 강화군과 어민 마찰 합의로 일단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 외포리 프로젝트(본보 5월3일 1면)와 관련, 마찰을 빚던 어촌계와 강화군이 전격 합의했다.

이에 따라 군이 추진하던 외포리 프로젝트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강화 내가면 어촌계는 3일 강화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재로 소실된 수산물직판장의 복구는 어촌계가 추진하되 강화군이 추진하는 외포리 개발 프로젝트에 관여하지 않기로 양측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산물직판장 화재와 연계된 이번 논란은 군이 외포항을 수산·관광 거점어항으로 개발하겠다는 일명 외포리 프로젝트를 발표하면서 복구가 늦어질 것을 우려한 어민들의 견해차에서 비롯됐으나 지난 1일 군수와의 면담에서 오해를 풀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젓갈시장 재건축이 행정절차대로 추진되고 있는 것을 재확인했으며 오해에서 비롯된 외포리 프로젝트 주민설명회 과정에서 발생한 불미스런 일과 1인 시위에 대해서는 강화군에 송구스러운 마음을 표한다”고 설명했다.

박용오 어촌계장은 “어민들은 외포항 수산물직판장 화재복구와 관련해 더 이상 이슈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과 군의 외포리 프로젝트 안에 최대한 협조할 것을 어촌계 전원이 합의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군은 화재로 소실된 직판장이 하루빨리 복원돼 어민들의 생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외포리 프로젝트도 계획대로 국·시비 지원을 요청하는 등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내가어촌계는 화재로 소실된 젓갈시장 재건축을 위해 지난 7월 중순께 군에 건축허가를 신청, 현재 관련기관 및 부서 협의가 진행 중으로 건축허가 시 1~2개월 안에 수산물직판장 건축이 가능한 점을 고려하면 올가을 새우젓판매가 가능할 전망이다.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