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검단신도시 광역교통 조기 착공 위한 행정절차 돌입
인천시, 검단신도시 광역교통 조기 착공 위한 행정절차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검단신도시 광역교통 조기착공 위한 행정절차에 돌입했다.

시는 올해 착공을 추진 중인 검단신도시 광역교통인 ‘드림로~국도39호선간 도로 확장공사’의 도시관리계획(도시계획시설·도로) 결정(변경)을 위한 행정절차를 밟는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확장공사는 기존 4차로(18.5m)를 6차로(25.5m)로 확장하는 사업이다. 길이는 2.98㎞다. 인천 구간은 1.195㎞, 경기도 김포시 구간은 1.785㎞다. 시는 이번에 인천 구간 중 490m에 대한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을 한다. 이번 확장공사에는 1천121억원의 사업비가 들어가고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앞서 시는 지난 7월 ‘검단신도시 사업시행자’로부터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 신청서를 제출받아 주민 열람공고를 마치고 관계기관 협의를 하고 있다. 오는 9월 열리는 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상영 시설계획과장은 “드림로 확장으로 교통체증 해소와 인천과 서울간 접근성이 향상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규모 개발사업 등에 따른 광역교통개선 대책으로 인천시민의 교통편의도 좋아질 것”이라고 했다.

이승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