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남고, 중ㆍ고회장배 펜싱 시즌 V3… 발안바이오고, 첫 패권
향남고, 중ㆍ고회장배 펜싱 시즌 V3… 발안바이오고, 첫 패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고부 에페ㆍ남고부 사브르 단체전 정상…김소희 2관왕 찔러
제32회 한국중ㆍ고연맹회장배 전국남녀펜싱선수권대회 여자 고등부 에페 단체전에서 시즌 3관왕에 오른 화성 향남고. 향남고 제공
제32회 한국중ㆍ고연맹회장배 전국남녀펜싱선수권대회 여자 고등부 에페 단체전에서 시즌 3관왕에 오른 화성 향남고. 향남고 제공

화성 향남고가 제32회 한국중ㆍ고연맹회장배 전국남녀펜싱선수권대회 여자 고등부 에페 단체전에서 대회 2연패를 달성하며 시즌 3관왕에 올랐다. 또 남자 고등부 사브르의 화성 발안바이오과학고는 첫 패권을 안았다.

향남고는 4일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계속된 대회 4일째 여고부 에페 단체전 결승에서 개인전 우승자인 김소희를 비롯, 한효민, 허유정, 이예빈이 팀을 이뤄 서울 창문여고를 44대33으로 꺾고 2년 연속 정상을 차지했다.

이날 우승으로 향남고는 올 시즌 제58회 전국종별선수권대회와 제48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대회(이상 7월)에 이어 3개 대회 우승을 모두 휩쓸었다. 전날 개인전 우승자인 ‘여고 최강자’ 김소희는 3개 대회 연속 2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16강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향남고는 8강전서 대전여고를 45대27, 준결승전서 충북체고를 45대30으로 각각 완파하고 결승에 올랐다. 향남고는 초반 고전하며 창문여고에 4세트까지 13대15로 뒤졌다. 그러나 5세트서 향남고는 ‘에이스’ 김소희가 8득점을 올려 21대18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후 향남고는 다시 창문여고에 추격을 허용해 8세트까지 27대27로 동률을 이루며 팽팽히 맞섰다. 김소희의 기량은 마지막 9세트서 더욱 빛났다. 김소희는 창문여고 김새롬을 상대로 무려 17점을 뽑은 반면, 실점은 6점에 그쳐 11점차 완승을 견인했다.

제32회 한국중ㆍ고연맹회장배 전국남녀펜싱선수권대회 남자 고등부 사브르 단체전에서 첫 패권을 차지한 화성 발안바이오과학고. 발안 바이오과학고 제공
제32회 한국중ㆍ고연맹회장배 전국남녀펜싱선수권대회 남자 고등부 사브르 단체전에서 첫 패권을 차지한 화성 발안바이오과학고. 발안 바이오과학고 제공

또 남고부 사브르 단체전 결승서 정호석, 김준형, 박태영, 황희근이 팀을 이룬 발안바이오과학고는 주전들의 고른 활약으로 전남공고를 45대26으로 대파하고 시즌 첫 정상에 올랐다. 역시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발안바이오과학고는 준준결승전서 전북제일고를 45대36, 4강전서 충북체고를 45대44로 따돌리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편 여고부 플뢰레 단체전 결승에 올랐던 인천 가좌고는 서울 중경고에 29대45로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으며, 여고부 사브르 단체전 인천체고도 서울체고에 35대45로 져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이 밖에 남고부 에페 단체전 인천체고와 여고부 사브르 단체전 수원 수일고는 각각 서울체고, 인천체고에 36대39, 43대45로 패해 결승 진출이 좌절되며 공동 3위에 머물렀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