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반환점에 선 박남춘호
[ISSUE] 반환점에 선 박남춘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바이오·로봇
인천, 대한민국 미래산업 메카로

박남춘호(號) 민선7기 인천시는 2년간 미래산업을 위한 터전을 닦는 데 집중했다. 시가 그동안 추진한 바이오생태계 구축을 위한 바이오클러스터 구축, 유니콘 기업 육성을 위한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로봇랜드 기업 유치 등은 모두 인천 미래산업을 책임질 기틀이라고 할 수 있다. 이들 주춧돌을 통해 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미래산업 선도 도시로 도약할 준비를 끝냈다.

스타트업 메카로 나아가는 인천
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인천을 스타트업 메카로 나아가기 위한‘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추진에 한창이다. 앞서 중소벤처기업부는 스타트업 파크 공모에 시를 선정한 이후 국비 121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송도국제도시 투모로우시티에 들어서는 스타트업 파크(스타트업·벤처폴리스, 품)는 지난달 착공에 들어가 오는 11월 문을 열 예정이다.
현재 인천경제청은 스타트업 파크를 터전으로 삼아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가 10억달러 이상인 비상장 스타트업 기업)을 육성한다는 전략을 세우고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와 ‘부스트 스타트업 저니(Boost StartUp Journey)’ 프로그램에 참여할 입주기업을 모집하고 있다. 부스트 스타트업 저니는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을 둔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해 인천의 특화 산업과 연계하고 실증에서부터 투자와 글로벌 진출까지 지원하는 육성 프로그램이다.
이와 함께 시는 지난 4일 스타트업 발굴·육성에 힘을 모으자는 취지로 인천경제청,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TP와 ‘스타트업의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했다. 이 업무협약에는 시가 추진하는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과 인천공항공사가 추진하는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3K(K투어리즘·K컬처·K푸드)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 사업을 연계해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바이오생태계 구축 위한 기반 마련
시는 ‘셀트리온 비전 2030’과 정부의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연계해 바이오산업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발 빠른 대응을 하고 있다. 시는 이미 지난해 5월 30일 송도의 바이오의료기업과 남동국가산업단지의 제조·생산기업 등을 서로 엮어‘ 인천바이오헬스밸리’를 구축하기로 하고, 허브 역할을 할‘ 바이오 융합 산업기술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인천경제청과인천TP 간 토지공급 협약도 마친 상태다.
송도 11공구 북단 17만8천282㎡에 자리 잡을 예정인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는 현재 바이오시밀러 위주의 대기업 중심인 인천의 바이오산업을 중소·중견·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이 함께 상생하는 바이오생태계로 바꾸는 중추 역할을 할 전망이다. 특히 시는 바이오 전문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해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안에 6천600㎡ 규모의 ‘바이오공정 전문센터’와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전담할 ‘바이오 상생협력센터’의 건립도 계획하고 있다.

로봇랜드와 로봇산업 육성
지난 2017년 7월 청라국제도시에서 문을 연 인천 로봇랜드의 로봇타워와 로봇R&D센터는 로봇 및 관련 기업, 로봇 예비창업자, 로봇 관련 연구소, 대학연구센터, 로봇협회 등이 입주하고 있다. 로봇산업과 관련한 이들 기업·기관·단체를 로봇랜드로 유치하는 과정에는 시의 보이지 않는 노력이 숨겨져 있다.
시는 불편한 대중교통과 부족한 편의시설 등 어려운 로봇랜드의 여건 속에서도 장비 지원실, 교육실, 회의실, 전시·홍보 공간 등 기업 지원 환경 구축과 함께 시설 홍보 및 기업 유치에 집중해 왔다. 이를 통해 로봇랜드의 입주율은 준공으로부터 3년이 지난현재 9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시는 로봇 관련 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해마다 인천에서 열리는 ‘월드로봇 올림피아드 코리아’ 대회를 후원하고 있다. 지난해 대회에서는 10개 종목에 540개 팀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보여주기도 했다.

글_ 김민기자 사진_인천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