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기독교총연합회,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성명' 발표
수원시기독교총연합회,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성명'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기독교총연합회가 정부와 국회의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해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차별금지의 이름으로 신앙의 자유 등 오히려 평등을 역행하는 결과를 가져온다”는 게 연합회의 입장이다.

9일 수원시기독교총연합회에 따르면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평등과 인권보호에 역행하고, 결혼의 순결과 신앙의 자유를 저해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들은 “최근 국회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혹은 평등기본법, 소수자보호법)을 제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개별적 차별금지법은 차별 영역과 차별 사유의 중요도를 고려해 각 해당 법률에서 각각 세밀하게 규율하지만,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모든 차별금지 사유를 동등한 비중으로 다루기에 오히려 평등을 역행하는 결과를 초래할 위험성이 많다”고 주장했다.

특히 성명서를 통해 “동성애를 조장하고 동성결혼을 합법화해서, 이 문제를 둘러싸고 고용, 교육, 상품, 서비스 등 영역에 사회적 갈등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나아가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차별금지’의 이름으로 ‘표현의 자유’를 비롯한 ‘양심, 신앙, 학문의 자유’를 크게 제약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교회는 이러한 점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의 제정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하고 있다”며 “전국의 모든 교회와 목회자들은 결혼과 가정의 순결을 보호하고 나아가 ‘신앙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뜻을 모아달라”고 덧붙였다.

수원시기독교총연합회는 특히 ▲동성애 찬성의 자유만 있고 반대와 비판의 자유를 제약하는 독재적 발상을 즉각 철회하라 ▲우리는 동성애자를 혐오하거나 증오하지도 정죄하지도 않는다. 다만, 그 행위에 대해 성경적 입장을 지지할 뿐이다. ▲‘동성애는 죄’라는 성경교리가 제재를 받는 것은 엄격한 종교 탄압 등의 입장을 밝히며 전국 교회가 뜻을 모아주기를 바랐다.

수원시기독교총연합회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철회될 때까지 1천200여 수원시 교회는 건전한 시민단체, 학부모단체, 부모들과 연대해 강력하게 항의 투쟁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