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집중호우 피해 응급복구 박차…복구율 36%
가평군 집중호우 피해 응급복구 박차…복구율 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직자수해복구

가평군은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인한 시설피해 응급복구를 36% 완료하는 등 신속한 피해복구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 10일 현재 745곳의 피해지역 및 시설 가운데 266곳에 대해 응급조치를 완료했다. 제방 붕괴와 도로 토사 유실 등은 100% 응급복구가 진행됐고 산사태 및 주택 피해 등은 각각 55%와 45%가 응급 복구된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지난 1일부터 지역에 내린 폭우로 인한 피해는 산사태 100건과 도로 토사 유실 36건, 주택 피해 111건, 제방 붕괴 1건, 농업 피해 49건, 기타 448건 등 모두 745건에 이재민도 58명 발생했다.

군은 이에 따라 지난 4일부터 피해복구를 위해 자율방재단 등 8개 자원봉사단체 320여명과 군장병 1천860여명을 비롯해 급수차, 덤프, 굴삭기 등 장비 30여대를 동원해 수마의 상처를 치유해 나가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지난 주말 공무원 450여명을 동원, 자라섬 중도와 남도 일원에서 호우로 떠내려 온 각종 쓰레기와 나뭇가지 및 토사 등 부유물질 제거하는 한편 11일에는 본청 7개부서 40여명이 동원돼 상면 원흥리 농경지(포도밭) 4곳에서 토사정리작업을 벌이는 등 수해지역 대민지원활동에 참여했다.

한편 군은 계속되는 폭우로 지반이 약해지고 산사태나 하천·계곡 범람 위험이 예상됨에 따라 산사태·급경사지 288곳, 저수지·댐 3곳, 공사장 32곳, 둔치 및 제방도로 3곳, 배수펌프장 4곳 등에 대한 예찰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김성기 군수는 “똑같은 피해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어떻게 개선할 수 있는지 고민하고 위험지역은 꼼꼼히 점검,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평=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