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전역 앞둔 한석종 FA 영입
수원 삼성, 전역 앞둔 한석종 FA 영입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08. 24   오후 1 : 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석종. 수원 삼성 제공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수원 삼성이 상주 상무 미드필더 한석종(28)을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했다고 24일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3년 말까지다.

2014년 강원FC에 입단한 한석종은 중앙 미드필더로 맹활약하며 소속 팀을 K리그1 승격으로 이끌었고, 인천 유나이티드를 거쳐 지난 2019년 FA 신분으로 상주에 입대했다. 한석종은 K리그 통산 175경기에서 10골 7도움을 기록했다.

수원은 한석종의 가세로 수비의 안정을 꾀하는 동시에 넓은 시야와 정확한 패스로 공격진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했다.

이에 한석종은 “축구 선수라면 누구나 선망하는 클럽에 입단하게 돼 영광스럽다. 팀에 보탬이 되도록 몸과 마음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27일 전역하는 한석종은 등번호 6번을 배정받고 팀 훈련에 합류해 이르면 29일 부산 아이파크와의 홈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