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 명칭 선호도 조사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 명칭 선호도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 명칭 공모전의 우수작 선정을 위한 선호도 조사를 한다고 24일 밝혔다.

공모전은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에 대한 도민들의 여론을 환기시켜 성공적인 정책 도입을 이끌어내기 위해 추진했다.

후보작으로 선정된 명칭은 ▲경기도 공정수당 ▲고용안심수당 ▲비정규직 공정수당 등 3개이다.

이에 앞서 도가 지난 4일부터 17일까지 온라인 정책제안 창구 ‘경기도의 소리 홈페이지’를 통해 공모한 결과, 최종 1천49건이 접수됐다. 특히 ‘공정’, ‘고용’, ‘비정규직’ ‘단기’ 등의 단어를 사용한 명칭들이 많이 제안됐다.

선호도 조사는 오는 28일 자정까지 ‘경기도의 소리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한다. 후보작 3개 중 가장 마음에 드는 명칭을 선택하면 된다. 도는 선호도 순에 따라 최우수상 1명, 우수상 2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당선자에게는 최우수상 50만 원, 우수상 10만 원의 상금을 경기지역화폐 또는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또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50명을 선발해 참여상 1만 원씩을 지급한다. 결과 발표예정일은 오는 31일이다.

이 밖에 선호도조사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모바일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후 공모전 당선작과 함께 해외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 공식 명칭을 채택하기로 했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명칭공모전에 많은 참여와 관심에 감사드린다”며 “이를 계기로 비정규직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고 앞으로도 도민의 눈높이에 맞는 노동존중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