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코로나19 상황 속 온라인 반도체과학교실 운영 '눈길'
삼성전자, 코로나19 상황 속 온라인 반도체과학교실 운영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반도체과학교실 커리큘럼

삼성전자가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어려워진 상황에도 지역 청소년을 위한 온라인 반도체과학교실을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25일 용인시교육지원청에서 이윤식 용인교육지원청 교육장, 김병기 아이들과미래재단 본부장, 김종헌 삼성전자 용인사회공헌센터장 (전무)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반도체과학교실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반도체과학교실은 2013년부터 이어져온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삼성전자 DS부문 임직원들은 지역사회 청소년을 대상으로 반도체 이론교육 및 키트 실습을 통한 교육을 하고 있다.

실습키트 및 부대비용은 전액 임직원 기부금으로 마련된다.

올해 반도체과학교실은 코로나19로 오프라인 강의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삼성전자 DS부문 임직원들이 온라인 강사가돼 제작한 비대면 동영상강의로 진행된다.

▲ 삼성전자 DS부문 메모리사업부 김윤수프로_1
삼성전자 DS부문 메모리사업부 김윤수프로

특히 이번 강의는 작년 참가자들의 설문조사를바탕으로 커리큘럼이 보강됐으며 개선된 교보재를 제작,배포하여 강의의 질이 향상됐다.

또한 삼성전자는임직원들로 구성된 온라인 질의응답 서포터즈 200명을 선발중이며 선발기간은 8월 24일 ~ 8월 31일까지 이다.

선발된 인원은 9월1일 ~ 12월 31일까지 활동하며, 교육 중 발생할 수있는 학생들의 궁금증을 온라인으로 답해준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이윤식용인교육지원청 교육장은 “반도체과학교실이 미래세대 인재 육성을 위한 씨앗이 되기를 바란다”며 “교육사업을 위해 노력하는 삼성전자와 아이들과미래재단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종헌 삼성전자 용인사회공헌센터장은“반도체과학교실 온라인 전환을 통해 코로나와 무관하게 교육할 예정이라”며“앞으로도 삼성전자는 지역

아동청소년을 위해 교육관련 사회공헌 활동에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용인시를 시작으로반도체 사업장이 있는인근지역(화성,오산,평택,아산)에도 순차적으로 반도체과학교실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교육은 하반기를 첫 시작으로 하고 대상은 총 32개교 3천500여명이다.

▲ 삼성전자 DS부문 메모리사업부 김윤수프로_2
삼성전자 DS부문 메모리사업부 김윤수프로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