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비대면 시대, 아프리카 시장도 멀지 않다
[세계는 지금] 비대면 시대, 아프리카 시장도 멀지 않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하면 사람들은 먼 열대대륙의 가난한 국가, 종족 간의 유혈갈등과 관료의 부정부패를 떠올린다. 이런 선입견과 부정적 시선이 기업의 수출판로에도 작용하고 있다. 지난해 아프리카 전체수입액 5천690억달러인데 우리나라의 아프리카 수출액은 고작 1% 남짓한 62억달러다. 우리의 수출액이 작아도 너무 작다. 물론 이유는 있다.

우선 아프리카 교역은 과거 식민 지배국인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과 미국, 일본과 같은 선진국들이 장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중국, 터키, 인도 등 오랫동안 이들과 장사를 해온 국가들의 저가 공세에 우리 기업의 진입 여지가 별로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현실적으로는 우리 중소기업에게 아프리카는 멀리 떨어져 있어 시간과 비용 면에서 시장개척 우선순위가 다른 지역에 밀렸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그동안 경제개발이 아시아나 중동, 중남미만큼 활발하지 않아 주목받지 못하던 아프리카 상황이 변하고 있다. GDP가 2조 6천억달러에 이르는 아프리카 경제는 2019년 3.4% 성장했으며, 올해도 코로나19로 세계 각국의 높은 마이너스 성장률에도 불구하고 아프리카는 1.6% 라는 상대적은 양호한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IMF는 전망하고 있다. 아프리카개발은행(ADB)은 이런 아프리카의 성장 동력이 지난 10여 년간 이어온 개인 소비의 확대와 투자와 수출부문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아프리카 성장의 배경에는 매년 10%씩 늘어나 10년 뒤 5억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중산층 증가가 있다. 또한 인구구성도 중위연령층이 20세 안팎의 젊은 세대로 바뀌고 있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결국 중산층과 젊은 층의 기호에 맞춘 소비시장의 공략이 관건인데 다행히도 우리나라가 이 부문에 경쟁력이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중국 등의 저가제품과는 차별적이어야 하고, 선진국들이 구축한 브랜드 지명도를 극복해야만 한다. 아프리카 바이어들은 브랜드 지명도가 없는 제품에 대한 불신이 강하기 때문이다. 우리 중소기업들은 소량다품종의 시험용 오더 대응, 가격 할인, 기술교육, 애프터서비스, 불량품에 대한 보상 등 적극적인 수용 자세로 점진적으로 한국산의 인지도를 쌓아가야 한다. 아프리카 13개국에 진출한 최대 온라인 쇼핑몰 주미아(JUMIA) 등 온라인 플랫폼과 까르푸 등 오프라인 매장을 통한 온·오프라인 시험 판매를 통해 소비자가 제품을 직접 사용한 후 지속적인 구매를 유도하는 소비자 체험형 마케팅을 시도해 볼만하다. 한편 자원개발 및 건설, 각종 인프라 구축을 위한 장비, 기계 및 부품, 기자재 등의 높은 수요도 제조 기반인 우리 기업의 기회다.

그동안 멀고 돈이 많이 들어 꺼렸던 시장, 정보가 부족해 심리적으로 멀게만 느껴졌던 아프리카 시장이 비대면, 언택트 시대를 맞아 이제는 누구나 두드려 볼 수 있게 됐다. 아프리카 수출 비중을 늘리기 위해 필요한 것은 수출기업의 관심과 이들의 비대면 비즈니스를 도와줄 공적네트워크 보강이다.

이계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글로벌통상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