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 러시아무대 데뷔골 작렬…3-0 승리 이끌어
황인범, 러시아무대 데뷔골 작렬…3-0 승리 이끌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인범. 루빈 카잔 인스타그램

황인범(24)이 러시아 프로축구 루빈 카잔 유니폼을 입고 데뷔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황인범은 27일(한국시간) 새벽 러시아 카잔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러시아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FC우파와 홈경기서 후반 교체 출전해 리그 데뷔골을 터뜨렸다. 황인범의 득점에 힘입은 카잔은 3대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카잔은 2승1무2패, 승점 7점으로 16개 팀 가운데 10위를 기록했다.

이날 교체명단으로 벤치서 경기를 지켜본 황인범은 0-0으로 맞서던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됐다.

황인범은 교체 투입된 지 2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동료의 슈팅이 수비에 맞고 나온 볼을 페널티박스 라인 부근에 있던 황인범이 논스톱 슈팅을 때려 골을 기록했다.

황인범은 적극적인 플레이로 팀 승리를 도왔다. 황인범은 후반 11분 상대 수비와 공중볼 싸움을 통해 공을 차지했고, 공을 이어받은 조르제 데스포토비치가 마카로프의 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공격의 활로를 꾸준히 만들어냈다.

카잔은 후반 24분 마카로프까지 추가골을 넣으면서 경기를 마쳤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