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집콕 생활… 가족과 자녀, 개인이 즐길 문화예술 알아보기
슬기로운 집콕 생활… 가족과 자녀, 개인이 즐길 문화예술 알아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시 ‘집콕’ 생활이 시작되면서 집에서 나만의 취미를 즐기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집에서의 소소한 일상을 SNS 등으로 공유하는 ‘집콕챌린지’도 호응을 얻고 있다. 코로나19 시대 가족 또는 혼자 즐길 수 있는 교육과 문화생활을 알아본다.

 

■딩동~집으로 배달 온 예술상자…경기문화재단 ‘아트딜리버리’

비대면 시대에 호황을 누리는 배달처럼 예술도 집으로 배달된다면?

경기문화재단은 이러한 상상을 현실로 구체화했다. 경기문화재단과 매일연구소가 함께 협력한 비대면 예술교육 프로젝트 <아트딜리버리>다.

배달 상자는 ‘미술사 상자’와 ‘작가 상자’ 두 가지다. 현대 미술사 상자는 초현실주의 거장인 르네 마그리트의 작품을 모티브로 구성했다. 캔버스와 붓, 물감, 도안 등 필요한 재료가 일체 제공된다. 신청자들은 온라인 강의를 제공해 자기주도적인 창작력을 펼쳐볼 수 있다. 동시대 작가 상자는 도시공간에 주목해 마스크 작업을 진행한 정윤선 작가와 협력했다. 작가 상자에는 마스크를 만드는 데 필요한 재료가 모두 담겼다. 지난달 31일 진행된 <아트딜리버리>의 1차 접수는 두 시간 만에 마감이 될 만큼 큰 호응을 얻었다. 2차 접수는 오는 7일 오전 10시부터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진행한다.

▲ 아트딜리버리_현대미술사상자_참고이미지

■미디어, 직접 만들거나 ‘아이 놀이용’ 교육으로 활용하거나

부천문화재단 시민미디어센터 유튜브 채널에서는 미디어를 배울 수 있다.

이달에는 생활미디어 온라인 교육을 접수한다. 강좌는 ▲프리프로덕션의 기본이해: 영상기획 끝내기 ▲스마트폰 촬영: 프레임 속 감성 담기 ▲자막생성 ‘브루’(Vrew) 다루기 등이다.

영유아를 키우는 부모를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도 있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이달부터 전국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진행하는 비대면 부모교육을 확대해 시행한다.

비대면 부모교육은 ▲‘집에서도 놀자!’ ▲‘놀이를 부탁해!’ ▲‘놀자! 알자!’ 등 3개 과정으로 운영된다. 복지부나 중앙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 유튜브를 통해 애니메이션을 시청하거나 놀이지도, 전문가 상담 등이 진행된다. 놀이 키트는 택배나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받을 수 있다. 중앙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나 가까운 시도ㆍ시군구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