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실적 저조한 친환경전기택시 보급사업 ‘맹질타’
인천시의회, 실적 저조한 친환경전기택시 보급사업 ‘맹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수 시의원

인천시의회가 실적이 저조한 집행부의 친환경 전기택시 보급사업에 대해 질타했다.

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9일 열린 제265회 임시회 1차 회의에서 교통국의 전기택시 보급사업 예산집행률이 낮은 부분을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시는 올해 5억원을 들여 택시운송사업자에게 1대당 1천600만원을 지원해주는 전기택시 보급사업을 추진했으나 현재 예산 집행률이 고작 4%에 그친다.

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계양4)은 “12월까지가 사업기간인데 9월에 4%의 집행률을 보이는 것은 문제가 심각하다”며 “정부의 전기차 도입 추세에 따라 준비도 안 된 상태에서 사업을 추진해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기차 충전시설 등 기반시설 없이 지원예산만 세웠으니, 앞으로 이에 대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또 김성수 의원(민·남동6)도 “500만원에 달하는 배터리 교체 비용, 전기충전시설 등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안을 만들어야 실적을 거둘 수 있다”며 “이 같은 세부사항을 고려하지 않고 사업을 추진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이어 “충전소 설치가 가능한 법인택시를 위주로 도입하는 등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이정두 교통국장은 “배터리 보급 등에 대해 지원근거 등을 마련하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전기택시 보급에 대한 세부방안 등에 대해 추가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박성민시의원
박성민시의원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