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동구 산업유산 및 근대건축물 '건축자산 진흥구역' 지정 추진
인천시, 중·동구 산업유산 및 근대건축물 '건축자산 진흥구역' 지정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중·동구의 개항장 산업유산 지역과 개항기 근대건축물 밀집지역에 대한 ‘건축자산 진흥구역’ 지정을 추진한다.

9일 시에 따르면 북성포구를 비롯한 동일방직·일진전기 등 개항장 산업유산이 모여있는 중구 북성동 및 동구 만석동 일대(182만4천㎡), 개항기 근대건축물이 밀집한 중구 중구청 일대(47만878㎡)에 대한 건축자산 진흥구역 지정과 관리계획 수립을 추진하고 있다. 건축자산 진흥구역으로 지정하면 건축자산 주변 지역의 체계적인 관리와 함께 구역 내 군집한 건축자산들을 효과적으로 보전할 수 있다.

앞서 시는 지난 2019년 11월 ‘건축자산 기초조사’를 통해 이들 지역에 있는 492개 건물을 건축자산으로 선정했다. 이후 시는 이들 건물에 대한 효과적인 활용·보존 방안을 찾기 위해 ‘한옥 등 건축자산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른 건축자산 진흥구역 지정과 관리계획 수립을 검토 중인 상태다.

또 시는 건축자산 활용사례 등을 연구해 도시문화와 연계하는 등의 지역 활성화 방안도 찾을 방침이다.

특히 시는 관리계획 수립에 따른 지구단위계획 반영 여부도 살펴보고 있다. 관리계획에 구속력 확보가 필요하면 건축자산 진흥구역을 대상으로 한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결정을 할 수 있다. 중구청 일대는 관련 지구단위계획이 있지만, 현재 여건에 맞지 않아 변경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 관계자는 “여러 전문가와의 소통을 통해 소중한 인천의 건축자산을 활용·보존하는 방안을 찾겠다”며 “이와 관련한 용역도 곧 시작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