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기원, ‘인삼뿌리썩음병 진단실’ 본격 운영…농가에 적극 이용 당부
도농기원, ‘인삼뿌리썩음병 진단실’ 본격 운영…농가에 적극 이용 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농기원, ‘인삼뿌리썩음병 진단실’ 본격 운영…농가에 적극 이용 당부

경기도농업기술원은 16일 소득자원연구소에서 시행 중인 ‘인삼 뿌리썩음병 진단 서비스’의 적극적인 이용을 당부했다.

인삼 뿌리썩음병은 인삼 연작장해(같은 종류의 작물을 동일한 밭에 연속적으로 재배하였을 때 그 작물의 생육이나 수량, 품질이 떨어지는 현상)의 가장 큰 원인으로, 수량을 30∼50% 감소시키고 품질 저하에 영향을 미쳐 인삼농가의 가장 큰 고민거리다. 병이 확산하기 전까지 대체로 인삼 지상부에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조기 발견이 어렵고, 발견해도 재배 중에 방제가 쉽지 않다.

이에 도농기원 소득자원연구소는 인삼 재배 예정지 선정 시부터 원인균을 점검하고 관리방안에 대한 분석 자료를 제공해 농가들이 인삼을 안전하게 수확할 수 있도록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삼뿌리썩음병 진단을 희망하는 농가는 재배 예정지 토양을 채취해 도농기원 소득자원연구소로 방문해 분석을 의뢰하거나 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박중수 도농기원 소득자원연구소장은 “올해 진단실 운영은 600점 분석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앞으로 분석량을 지속적으로 늘려 인삼재배 농가의 생산성 향상과 소득 증대에 더욱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