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경제권 및 제2공항철도 사업 등 ‘먹구름’…구본환 사장 해임 추진 ‘후폭풍’
인천공항경제권 및 제2공항철도 사업 등 ‘먹구름’…구본환 사장 해임 추진 ‘후폭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부 해임 건의는 부당하다고 하고 있다. 이승훈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시 등과 함께 추진하는 인천공항경제권과 제2공항철도 구축 사업 등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구본환 공항공사 사장의 해임을 건의하면서 구 사장이 역점적으로 추진한 이들 사업에도 후폭풍이 불어닥칠 전망이다.

16일 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구 사장은 지난해 4월 부임 이후 인천공항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공항경제권’을 구축하겠다며 관련 사업과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구 사장은 지난해 7월 17억원 규모의 공항경제권 추진 전략 수립 용역을 통해 밑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데 이어 10억원을 들여 공항경제권 활성화를 위한 항공화물 인프라 개발 및 운영 중장기 전략도 추진했다. 또 해외사업 다각화를 위한 용역 등 모두 30억원 이상을 공항경제권 구현을 위해 투입한 상태다.

특히 최근 시 등 관계기관과 항공정비(MRO) 단지 조성 등을 위한 ‘인천공항경제권 추진협의체’를 구성한데 이어, 최근엔 시에 고속화물철도 구축을 위한 제2공항철도(가칭 ATX)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해 달라고도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앞으로 이들 사업 대부분은 구 사장의 해임 여부에 따라 축소하거나 장기 표류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막대한 사업비가 들어가는 것은 물론, 사안에 따라 공항공사 사장의 정치적 역량 등을 총동원해야 하는 사업들이기 때문이다.

정부가 구 사장을 해임하기로 결정하면 새로운 사장이 올때까지 수개월이 걸리다보니, 공항공사에선 그동안 공항경제권 등에 대한 각종 정책 결정 등이 이뤄지지 못한다. 게다가 구 사장이 해임 결정에 반발해 소송전에 돌입하면 공항공사의 수장 자리는 장기간 공석이 불가피해 진다.

이 때문에 현재 시 안팎과 정치권에서도 구 사장의 거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공항경제권 등은 박남춘 인천시장의 공약에 들어가 있는 등 시의 핵심 과제인데다, 일부 국회의원도 지난 4·15 총선에서 이를 공약에 담는 등 관심사인 탓이다.

이와 관련 공항공사 관계자는 “공항경제권 추진 사업은 구 사장이 앞서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으로 활동할 때부터 관련 용역을 추진했을 정도로 애착이 크다”며 “구 사장이 물러나면 일부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사업 등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구 사장은 “남은 임기를 모두 채우지 않더라도 현재 공항경제권 및 정규직 전환 문제 등은 일정 부분 해결하고 물러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구 사장은 이날 공항공사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국토부가 자진사퇴를 요구해 납득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히자, 다시 해임 건의안을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국토부 감사에서 제기하는 ‘태풍 대응 행적 허위보고’ 및 ‘기관 인사운영에 공정성 훼손 등 충실의무 위반’ 등은 충분히 소명할 수 있고, (법률자문을 받아본 결과)법무법인도 이런 사유로 해임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이승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