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원, 골목상권 상인회 249개소에 방역 물품 지원
경상원, 골목상권 상인회 249개소에 방역 물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하 경상원)은 17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골목상권 상인들을 위해 경기도 골목상권 상인회 249개소에 방역물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경상원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2020년 경기도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 중 신규조직된 상인회 99개소, 성장지원 상인회 150개소에 상인회별 충전식 분무기 2대, 살균 소독액(1L) 28개를 지원한다. 이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완화로 밤 9시까지로 제한됐던 음식점 등 심야 영업이 재개되면서 상점을 찾아오는 손님들과 상인들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방역물품 지원 이외에도 경기도와 경상원은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을 통해 ▲공동마케팅 ▲시설환경개선 지원 ▲비대면(PC 및 모바일) 경영교육 ▲스마트스튜디오 운영 등을 통해 비대면 경제에 골목상권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판로를 개척하기 위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어 경기도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 세부 지원내용 중 회의비를 활용해 상인회 공동으로 사용할 ▲체온계 ▲마스크 ▲투명아크릴 분리대 ▲소독제 ▲마스크 스트랩 등을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금 사용 제한을 완화했다.

이홍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경기도 골목상권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확산 방지에 동참한다면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수용 아주대 아리단길 상인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완화로 그나마 숨통은 트였지만 여전히 너무 힘든 상황”이라며 “자체 방역을 통해 손님들이 코로나19 걱정 없이 찾아올 수 있는 골목상권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