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직원들, 수당 부당 수령하다 경기도에 적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직원들, 수당 부당 수령하다 경기도에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도지사 이재명)

근태기록을 임의로 수정해 초과근무수당을 부당 수령하고, 2년간 130여회 무단지각을 하는 등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직원들의 부적정 행위가 경기도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는 17일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특정감사 감사보고서’를 공개했다.

이번 감사는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실시됐으며, 감사 결과 총 10건의 부적정 행위가 적발돼 33명(중징계 4명ㆍ경징계 5명ㆍ주의 및 훈계 24명)이 징계 조치를 받게 됐다.

주요 사례를 보면 근태기록을 담당하는 직원 A씨는 지난 2018년 4월부터 올해 2월까지 실제 근무 여부에 대한 명확한 확인절차 없이 직원 179명의 근태자료를 총 1만1천162회에 걸쳐 지속적으로 수정했다. 이중 이번 감사를 통해 7명의 근태자료가 근거 없이 임의수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근태기록을 수정한 A씨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하고 부당지급된 초과근무수당 약 174만원을 환수토록 조치했다.

또 같은 기간 월 3회 이상 무단지참(지각 등)한 직원 B씨와 C씨도 이번 감사에서 적발됐다.

경과원은 개인사정으로 출근하지 못하거나 지참 및 조퇴할 때 그 사유를 부서의 장에게 사전 또는 사후에 제출하도록 복무규정에 명시했지만, B씨는 월 3회 이상 무단지참 횟수가 17회(총 134회), C씨는 19회(131회)로 확인됐다. 이에 도는 B씨와 C씨에 대해서도 중징계를 요구했다.

장건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