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경기교육] 온라인으로 배운 심폐소생술의 중요성
[꿈꾸는 경기교육] 온라인으로 배운 심폐소생술의 중요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신갈고등학교에서는 9월8일 온라인 클래스에서 소방 합동 훈련을 실시했다. 소방 합동 훈련 중 심폐소생술에 대해 배웠다. 심폐소생술은 정지된 심장을 대신해 심장과 뇌에 산소가 포함된 혈액을 공급해 주는 응급처치를 말한다. 즉, 심장마비 사고로 인해 심장의 활동이 멈췄을 때 산소를 끊임없이 보내는 것이다. 뇌는 4분만 산소를 공급받지 못하면 뇌사 8~10분 뇌 손상으로 사망 될 확률 높다. 심폐소생술 교육을 영상으로 대체하면 재미가 없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 사례인 이수빈의 학생을 통해 심폐소생술의 중요성과 사건의 생생함을 통해 지루하지 않은 심폐소생술 수업이 될 수 있었다.

심폐소생술 방법으로는 첫 번째로 반응확인을 하는 것이다. 허리 흔들기는 안 되며, 양쪽 어깨를 위에서 아래로 두드려야 한다. 이때 ‘괜찮으세요’와 같은 말을 하면서 두드려야 한다. 두 번째로 119에 신고한다. 이때, 정확한 주소, 환자의 자세한 설명을 해야 하며 전화를 끊지 않고 계속 들고 있어야 한다. 만약 쓰러져 있는 사람의 근처가 사람이 많은 지하철역이라면 다른 사람들에게 요청해 119에 신고하도록 해야 하며 특정 사람을 지목할 때는 옷 색깔이나 특징을 직접 말해야 한다.

세 번째로 가슴 압박이다. 손을 쭉 피고 깍지를 쥔 뒤 손꿈치로 가슴 압박을 시행한다. 이때, 깊이는 약 5cm로 하며 1분에 100회에서 120회 정도로 하고 팔과 가슴이 직각 몸으로 누르고 가슴에서 확실히 손을 확실히 때는 것이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인공호흡을 하는 것인데 인공호흡은 선택이다. 인공호흡을 할 때는 턱뼈를 들어 올리고 이때 연부조직은 압박하지 않게 들어 올린다. 호흡할 때 두 번 공기를 불어 넣고 코를 막고 해야 한다. 이런 심폐소생술 교육을 보며 직접 베개에 손으로 압박하는 시늉을 하기도 했다. 비록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에서 소방 합동 훈련을 하지 못했지만 좋은 품질의 영상으로 쉽게 심폐소생술을 익힐 수 있었다.

조서현 용인 신갈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