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공장, 주말까지 가동 중단…“코로나19 확진자 때문”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공장, 주말까지 가동 중단…“코로나19 확진자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공장이 주말까지 가동을 중단하기로 18일 결정했다.

이날 기아차에 따르면 소하리공장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현재까지 직원 확진자는 9명이다.

기아차는 주말동은 확진자 추이를 지켜본 후 다음 주 공장 재가동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앞서 기아차는 지난 16일 2공장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1, 2공장 모두 가동을 중단했다.

특히 1공장은 스팅어, K9, 카니발 등 내수 판매에 중요한 인기 모델을 생산하고 있어 우려가 크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밀접접촉자 151명을 분류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소하리공장은 연간 32만대의 차량을 생산한다. 직원과 가족 등을 포함한 소하리공장 확진자는 총 13명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