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서 보건소 직원에게 난동부린 코로나19 확진자 부부, 진술 거부에 경찰 보강조사 나선다
포천서 보건소 직원에게 난동부린 코로나19 확진자 부부, 진술 거부에 경찰 보강조사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찾아간 보건소 직원에게 난동을 부린 혐의로 고발된 포천 거주 부부가 경찰 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했다.

18일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피고발인 A씨 부부를 소환 조사했지만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당초 이 부부는 사랑제일교회 신도로 지난달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해 진단검사 대상이었다. 하지만 검사에 응하지 않아 포천 보건소 직원들이 지난달 17일 부부가 운영하는 식당에 찾아갔다. 현장에서 검체를 채취하려 하자 이들 부부는 검사를 거부하고 보건소 직원을 껴안고 자신의 차 안에 침을 뱉는 등 난동을 부렸다. 다음날 확진 판정이 나오자 다시 검사를 받겠다며 격리 수칙을 어기고 인근 병원으로 차를 몰고 가기도 했다.

이후 경찰은 고발인과 현장 목격자 등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고 A씨 부부가 퇴원하자 출석 요구서를 보냈다.

경찰 관계자는 “피고발인 부부가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에 출석했지만 질문에 일절 대답하지 않고 진술을 거부한 상태”라며 “보강 수사 후 한번 더 불러 진술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 사건에 대해 엄정 조치 지침을 내렸고 도는 이들 부부를 형사 고발했다.

권오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