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물류센터 직원 트럭으로 치어 숨지게 한 택배기사 입건
김포 물류센터 직원 트럭으로 치어 숨지게 한 택배기사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한 대형 물류센터 소속 40대 남성 택배기사가 30대 남성 센터 직원을 트럭으로 들이받아 숨지게 해 경찰에 입건됐다.

김포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A씨(40대)를 입건, 조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6시18분께 김포시 고촌읍 한 대형 물류센터 앞에서 1t 택배 트럭을 몰다가 인근 건널목을 건너던 센터 하역장 직원 B씨(36)를 들이받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지만 숨졌다.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건널목을 건너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전방을 주시하지 않고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당시 센터에서 택배 상자를 트럭에 싣고 센터를 나서던 중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며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