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제2의 라면형제 막자' 4차 추경에 47억원 긴급 편성
여·야 '제2의 라면형제 막자' 4차 추경에 47억원 긴급 편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제2의 라면형제’를 막기 위해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사각지대 위기 아동 보호에 대한 긴급지원 예산 47억원을 편성하기로 했다.

22일 허종식 더불어민주당 동·미추홀갑 국회의원에 따르면 이날 여야는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을 배치할 예정인 118개 시·군·구에 시설과 장비 등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각각 2천만원씩 23억6천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또 지자체에 아동학대전담공무원 충원을 독려하는 차원에서 53명에 대한 1개월분 인건비 1억1천만원도 지원한다.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심리치료 고도화를 위해 71곳에 3천만원씩 21억 3천만원을 배정했고, 국가아동정보시스템에 대한 노후장비 교체비로 50곳에 200만원씩 1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허 의원은 “인천 미추홀구 ‘라면화재’ 형제 사고와 관련해 아동학대 대책 예산 일부를 4차 추경에 긴급 반영했다”며 “내년 본예산 심의에서도 기획재정부가 삭감한 700억원 규모의 아동학대 관련 예산이 원상회복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를 계기로 충분한 예산을 반영,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