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화호 흉물 송전철탑 지중화, 더는 미룰 수 없다] 3. 대타협으로 해결된 송전철탑 갈등
[시화호 흉물 송전철탑 지중화, 더는 미룰 수 없다] 3. 대타협으로 해결된 송전철탑 갈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화호와 시화방조제. 김시범기자
시화호와 시화방조제. 김시범기자

시화호 내 송전철탑 지중화에 대한 요구 목소리가 15년째 이어지는 가운데 성남 분당과 의정부에서 20~30년 된 송전철탑 철거 사례를 바탕으로 송전철탑 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22일 한국전력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도심을 20년간 가로지르던 송전철탑 9기가 철거됐다. ‘신성남~신안성’의 345㎸(킬로볼트) 송전선로 가운데 ‘경부고속도로 옆 구미동 머내공원~불곡산’ 2.5㎞ 구간의 지중화 사업에 따른 것이다.

철거된 송전철탑은 분당신도시 건설 당시인 1993~1995년 택지개발지구 중심인 분당구 서현동에서 옮겨온 것이다. 그러나 구미동 쪽까지 택지개발이 확장되는 바람에 송전철탑과 최단 13m 거리에 주택단지가 들어섰다. 이에 구미동 주민 1천가구는 1995년부터 송전선로 지중화를 요구하는 집단 민원을 제기했었다. 약 10년간의 진통 끝에 2005년 성남시와 한전이 공사비 1천349억원을 분담하기로 합의했다.

의정부시 도심의 미관을 해치고 유해 전자파 우려를 낳았던 용현ㆍ민락동 일대 아파트 단지 주변 5.4㎞ 구간 내 송전철탑 71기도 설치 30년 만인 2015년 전부 사라졌다. 1984년 설치된 이 송전철탑 71기는 2010년 시작된 의정부변전소 이전 및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에 따라 사라지게 됐다. 철거 예산 2천억원은 한전이 1천160억원을 의정부시가 840억원을 분담하기로 했다.

안산시의회와 환경운동가 등 시민들은 이 같은 송전철탑 대타협 사례를 참고하면 시화호 송전철탑 지중화도 가능하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안산 시화호 유역의 지속가능발전 계획 수립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도 한 안산시의회는 한국전력을 상대로 정식으로 지중화 요청하겠다는 구체적인 계획도 내놓았다.

박태순 특위위원장은 “시화호 송전철탑의 지중화를 위한 기술적인 부분의 준비는 완료된 상태로 시화호의 향후 발전을 위해 지중화는 필수”라며 “시의회 특위는 한국전력에 지중화를 공식 요청할 예정이고, 시화지구의 현안 해결 및 정책 수립 최종 결정 기구인 시화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의 10월 회의 안건으로 송전철탑 지중화 관련 내용을 상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0년간 시화호 환경을 지켜왔다는 최종인 환경운동가는 “시화호 송전철탑은 철새들의 서식 환경을 방해하고 있다. 지난겨울 안개 낀 날 천연기념물인 큰고니들이 송전철탑에 부딪혀 날개가 부러지기도 했다”면서 “성남과 의정부 사례들을 바탕으로 다양한 방법을 참고하면 시화호 송전철탑도 충분히 지중화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한국전력 관계자는 “지중화 관련 사항에 대해 내부 검토 중으로 추후에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일보 DB
경기일보 DB

구재원ㆍ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